Red Bookstore

빨간책방

에디터 통신
에브리씽 에브리씽   |    니콜라 윤

▶ <에브리씽 에브리씽>

 

17년 동안 집 밖으로 한 번도 나간 적 없는 소녀가 있습니다. 매들린은 면역결핍증을 앓고 있어서 세상 모든 것에 알레르기를 일으킬 수 있기 때문입니다. 남편과 아들을 사고로 잃은 후 매들린만을 바라보는 엄마의 보살핌 덕분에, 모든 것이 완벽하게 무균 처리된 집 안에서 오직 상상을 통해서만 세상을 만납니다.


어느 날 옆집으로 이사 온 매력적인 소년 올리에게 첫눈에 반한 매들린은 비로소 모든 것을 원하기 시작합니다. 평범한 삶과 자유, 그리고 사랑. 결국 매들린은 첫사랑, 그 눈부신 시작을 위해 위험천만한 세상 밖으로 첫걸음을 내딛습니다. 그곳에는 난생처음 느끼는 찬란한 희망과 믿을 수 없는 절망이 동시에 그녀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매들린은 사랑을 위해 자신의 전부를 건 모험을 시작하고, 그렇게 자신의 모든 것과 바꾼 사랑은 결국 그녀의 모든 것을 바꿉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위즈덤하우스에서 책을 만들고 있는 김소연입니다. 오늘 소개해드릴 책은 미국 작가 니콜라 윤의 소설 <에브리씽 에브리씽>입니다.니콜라 윤은 우리에겐 다소 낯선 이름이지만 단 두 권의 책으로 전 세계 독자들을 단숨에 사로잡은 떠오르는 신예 작가입니다. 이 책은 그녀의 데뷔작인데요, 2015년 아마존과 뉴욕타임스 50주 연속 베스트셀러 1위에 올랐고, 전 세계 33개국에 판권이 수출되면서 독자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작품입니다. 이 소설은 영화로도 만들어져 현재 미국에서 큰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우리는 이 책을 읽으면서 지금껏 단 한 번도 본 적 없는 소설을 만난 듯 새로움을 느끼게 되는데요, 매들린이 창문 너머로 올리를 처음 바라보는 순간, 매들린이 올리를 만나기 위해 달려 나가는 순간, 매들린과 올리가 하나 되는 순간, 우리는 자기 인생의 그 모든 ‘첫’ 순간들을 떠올리며 웃음 짓고 눈물 흘리며 가슴 설렙니다. 마치 세상 밖으로 한 번도 나간 적 없는 매들린이 경험하는 그 모든 ‘첫’ 순간들처럼 말이죠.

 

사랑스러운 캐릭터와 완벽한 플롯, 흥미로운 스토리에 깜짝 놀랄 만한 반전까지, 이 소설은 도무지 사랑하지 않을 도리가 없을 만큼 다채로운 매력을 지니고 있습니다. 오직 책과 상상을 통해서만 세상을 만나온 주인공만의 독특한 시선을 보여주는 각종 참신한 소설적 장치들이 자연스럽게 녹아들어 소년과 소녀가 사랑에 빠지는 과정을 가슴 떨리게 보여주면서, 애틋한 감정들을 생생하고 풍부하게 전달합니다. 또한 이 소설 곳곳에 녹아 있는 사랑스러운 일러스트들은 작가의 섬세한 문체와 어우러져 작품의 감동을 더합니다. 글과 그림이 이렇게 찰떡궁합을 이루는 이유는 일러스트레이터가 바로 작가인 니콜라 윤의 남편이기 때문입니다. 결국 이 소설은 사랑의, 사랑에 의한, 사랑을 위한, 사랑의 ‘모든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매들린은 말합니다. 사랑하고 사랑받는 것이 전부라고. 지금 이 순간으로 이끌었던 그 셀 수 없이 많은 순간들, 그 모든 순간이 사랑이었다고.


이 소설은 지금 내가 존재하는 이 시간은 지나온 그 모든 순간들이 합쳐져서 만들어진 시간이므로, 결국 살아가는 모든 순간이 소중하다는 깨달음을 줍니다. 첫 순간의 설렘과 모든 순간의 소중함을 안겨주는 <에브리씽 에브리씽>을 만난 후, 당신의 모든 것이 변하기 시작할 겁니다. 부디, 이 책이 당신에게 닿기를 바랍니다.
 

이동진의 빨간책방
빨간책방에서 알려드리는 새로운 소식들

  •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