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d Bookstore

빨간책방

에디터 통신
나는 왜 엄마에게 화가 날까   |    김반아, 박범준

▶ <나는 왜 엄마에게 화가 날까>

 

엄마와 딸은 어떤 사이일까요?
무한한 사랑을 주는 헌신적인 엄마?
마음을 솔직하게 나눌 수 있는 친구 같은 딸?
그런 완벽한 엄마와 딸의 관계가 정말 존재할 수 있는 걸까요?

 

안녕하세요. 저는 위즈덤하우스 편집자 이지은입니다.
오늘 제가 소개해드릴 책은 김반아, 박범준 공저의 <나는 왜 엄마에게 화가 날까?>입니다. 교육철학박사이자 이민 1.5세로 살아오며 어머니와의 관계 치유를 통해 감성탯줄, 감정줄의 개념을 확립한 김반아 박사님과 우리 사회에 만연한 지친 인간관계에 주목한 박범준 기억의책 편집장님, 이 두 분이 만나 극단적인 의존 관계가 가장 분명하게 드러나는 엄마와 딸의 관계에 대해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눈 책입니다.


그 결과 생애 최초의 인간관계인 엄마와의 관계가 평생 살면서 겪게 되는 심리적 문제와 깊은 연관이 있음을 알게 되었고, 엄마와의 의존적 관계로 힘든 사람들을 위해 치유 방법을 이 책에 담았습니다.

엄마와의 관계가 힘든 사람들을 살펴보면, 엄마와 자신 사이에 오랜 시간 쌓인 애증의 감정줄이 존재하기 마련입니다. 감정줄 관계인 엄마와 딸은 서로를 다른 존재로 인정하지 못하고 원망과 죄책감 사이에서 갈등을 키우게 됩니다.
<나는 왜 엄마에게 화가 날까>는 엄마와 딸이 감정줄에서 벗어나 각각 자신으로 온전히 독립하는 길을 보여줍니다.


첫 번째 단계는 엄마와 딸이 감정줄 관계에 있음을 인식할 것,
두 번째 단계는 감정줄 관계에서 훼손된 자존감을 회복할 것,
마지막 단계로는 감정줄로 함께 고통받아온 엄마와 딸이 동등한 위치에서 서로 존중하는 관계를 시작하는 것입니다.

엄마와 딸 사이, 삶의 근본적인 인간관계에서부터 의무적인 역할에서 벗어나 서로가 동등하고 존중하는 관계로 바뀔 때, 우리는 더 나아가 어떤 관계에서도 상처받지 않고 행복해질 수 있습니다. 가슴앓이를 하고 있을 이 세상 모녀들에게 ‘관계의 열쇠’를 제공해주는 책 <나는 왜 엄마에게 화가 날까>였습니다.

 

이상으로 에디터 통신을 마치겠습니다.
 

이동진의 빨간책방
빨간책방에서 알려드리는 새로운 소식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