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d Bookstore

빨간책방

에디터 통신
뜬 세상에 살기에   |    김승욱

▶ <뜬 세상에 살기에>
40년 만에 다시 만나는 김승옥 작가의 처음이자 마지막 수필집

 7a01669cc7c62f4e369dfe0f623f24f7_1489935

안녕하세요, 김승옥 작가의 수필집 『뜬 세상에 살기에』다시 만든 위즈덤하우스 편집부 정지연입니다.

김승옥은 문학도들이 가장 먼저 필사하고 싶어 하는, 한글의 아름다움을 가장 잘 보여주는 소설로 평가받는 「무진기행」을 비롯해 주옥같은 작품들을 써낸 우리 시대의 전설적인 작가입니다.


『뜬 세상에 살기에』는 그런 그가 청년 시절에 처음 출간한 수필집이고, 아마도 마지막 수필집이기도 할 것입니다. 이 책의 초판 복간본과 개정판 작업이 우연히 저한테 맡겨졌을 때판권 부분부터 살펴봤습니다.
제가 태어난 그해 그 달에, 이 책도 태어났다는 것을 알았습니다.40여 년 전입니다.

그때 김승옥 작가는 「서울의 달빛 0장」으로 제1회 이상문학상을 받았고, 그것을 기념하여 당시 지식산업사에서 책을 만들던 최하림 시인이 그동안 여러 매체에 실린 김승옥 작가의 잡문들을 모아 한 권의 수필집으로 펴내줬습니다.

이 책에는 김현, 김치수 등과 함께 활동한 동인지 《산문시대》 이야기부터 자작에 대한 작가 자신의 흥미진진한 해설, 문학과 시대에 대한 청년 시절 작가의 순수와 열정과 고민, ‘자유민주주의’가 뭔지도 모르면서 가르치는 걸 공부해 제대로 알고 실천했던 학생들의 4·19 혁명 이야기까지  거침없는 육성이 진솔하게 담겨 있습니다.

 

『뜬 세상에 살기에』는 청년 김승옥을 다시 만나러 갈 수 있는 유일한 타임머신입니다.
40년 전 작가의 역할을 고민하는 청년은 제1회 이상문학상 수상식장에서 감동적인 연설을 합니다.
자신이 줄 것은 ‘고통’과 그것에서 비롯하는 ‘초라한 상상’밖에 없다고, 고통을 함께하는 인간끼리는 행복하므로 말입니다. 이 절실한 진심만큼 시대와 사회에 끊임없이 지치고 상처 입는 사람들을 위로하는 말이 또 있을까요.청년 김승옥의 수필집 『뜬 세상에 살기에』가 오랜 시간을 건너와 다시 독자들을 위로합니다. 

이동진의 빨간책방
빨간책방에서 알려드리는 새로운 소식들

  • 게시물이 없습니다.